로그인해 주세요
앤써구독신청
 
뉴스레터구독신청
 
휴지통신청
무료신청
앤써 지정배포처
뉴스&이슈
앤써 최신기사
당신은 어떤 추억을 소환했...
그땐 그랬다. 아침을 먹으며 만난 로봇태권브이와 똘이장군 덕분에 등굣길 발걸음이 즐거...
청춘들의 꿈이 자라는 집 ...
신림역 근처의 대학동에는 하루하루를 바쁘게 살아가는 청년들이 모여서 살고 있다. 공부...
엄마
예전에는 ‘우리나라도 아직 다 못 가봤는데 외국을 왜 가냐’던 엄마였는데, 요즘엔 ...
인기기사
교육뉴스
뉴스/이슈 > 교육뉴스
불수능 여파, 추가합격자 지난해보다 줄어 작성일 : 02.20(월)
글쓴이 answer hit:867
불수능 여파, 추가합격자 지난해보다 줄어

 

불수능 여파로 올해 정시전형에서 서울대 등 서울 시내 주요 7개 대학의 추가합격자 수는 총 2,936명으로 지난해 3,385명보다 449명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상위권을 중심으로 성적에 맞춘 적정 지원 경향이 커졌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고려대는 정시 일반전형 1~4차 추가 합격 인원이 286명으로 지난해 318명보다 32명 감소했다. 모집단위별로는 경영대가 35명으로 가장 많았고 경제학과 15명, 기계공학부 15명, 보건환경융합공학부 15명 순이었다. 서강대(가군)도 정시 일반전형 1∼4차 추가 합격 인원이 433명으로 지난해 530명보다 97명 감소했다. 서울대는 전체 정시 일반전형에서 1차 70명, 2차 38명 등 총 108명을 추가 선발했다. 지난해 122명보다 14명 감소한 수치다. 

 

서울시립대는 정시 일반전형 1차 추가 합격 인원이 192명, 2차 추가 합격 인원이 94명으로 지난해 295명과 비교해 9명 감소했다. 성균관대 또한 정시 일반전형 1∼4차 추가 합격 인원 779명으로 지난해 985명보다 206명 감소했다. 연세대는 정시 일반전형 1∼4차 추가 합격 인원이 669명으로 지난해보다 28명 감소했다. 한양대도 정시 일반전형 1∼4차 추가 합격 인원 375명으로 지난해 438명보다 63명 감소했다.

 

입시전략연구소 연구원은 “수능이 변별력을 갖추다 보니 상위권일수록 합격선이 더 분명해졌고 합격 가능성이 높은 한 곳을 제외하고는 소신 있게 지원한 수험생이 많았다고 볼 수 있다”며 “정시모집 정원이 더욱 줄어드는 올해는 안정지원 흐름이 나타나 대학에 따라서는 추가합격이 늘어날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answer 편집부] www.answerzone.co.kr​ 


목록
샘플신청 자세히보기
목록보기
회사소개 제휴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사이트맵 해오름 앤써샵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