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해 주세요
앤써구독신청
 
뉴스레터구독신청
 
휴지통신청
무료신청
앤써 지정배포처
뉴스&이슈
앤써 최신기사
강인한 정신을 지닌 전인적 공학...
기자가 만난 메카트로닉스공학부의 가장 큰 장점은 바로 학부 구성원들의 끈끈한 자부심이...
배재고등학교 - ‘배재 학풍’을...
배재고를 보면 배재학당이 떠오른다. 그도 그럴 것이 1885년에 설립된 배재학당이 배...
논어로 학생부 종합 전형 대비하기
대한민국의 대학 입시는 학력고사와 수능을 거쳐 학생부 중심 전형의 시대로 접어들고 있...
인기기사
교육뉴스
뉴스/이슈 > 교육뉴스
열악한 직업계고 100곳에 3년간 600억원 투입 작성일 : 03.13(월)
글쓴이 answer hit:384
열악한 직업계고 100곳에 3년간 600억원 투입

 

정부가 교육 여건이 열악한 직업계고 100곳을 선정해 집중적으로 지원하는 사업을 시작한다. 직업계고의 매력을 높여 더 많은 학생의 선택을 유도하기 위해서다.


교육부는 ‘매력적인 직업계고’(이하 매직) 육성 사업 계획을 발표했다. 이 사업을 통해 올해 전국 592개 직업계고(특성화고‧마이스터고‧종합고) 가운데 여건이 열악한 100곳을 선정해 연간 200억 원씩 3년간 지원한다. 각 학교는 매년 1~3억 원을 지원받게 된다. 3년의 지원 기간이 끝나는 2020년에는 새로 100개교를 선정해 지원한다.

이 사업은 지난해 발표한 ‘중등 직업교육 학생 비중확대 계획’의 후속 정책이다. 열악한 직업계고 대상으로 학교 거버넌스 및 경영 전략, 교수·학습 방법, 교원 전문성 강화, 인프라 개선 등 혁신 유도가 목표다. 고졸 취업 문화 확산으로 2009년 16.7%였던 직업계고 취업률은 지난해 47.2%로 상승했지만, 직업계고 간 양극화가 여전해 전체적인 발전에 걸림돌이 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교육부 관계자는 “2009년 이후 직업계고의 취업률이 지속적으로 높아지고 있지만, 학교 간 취업률, 입학 경쟁률, 자격증 취득률 등의 차이가 있어 전체적인 직업계고 발전을 저해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각 학교는 지원금을 산업 수요에 맞춘 학과 재편에 활용하거나, 수업 개선을 위한 인프라 확충, 학생을 위한 휴게실과 체육시설 조성, 단일교과형·교과융합형·실무형 등 학생 참여 중심의 프로젝트 기반 수업 활성화 등에 활용하게 된다. 인성교육 프로그램이나 취업을 위한 실기 지도 등에도 활용할 수 있다. 교육부는 다음 달 11일 사업계획서를 접수하고 4월 말에 선정평가를 마칠 예정이다.

[answer 편집부] www.answerzone.co.kr

 


목록
샘플신청 자세히보기
목록보기
회사소개 제휴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사이트맵 해오름 앤써샵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