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해 주세요
앤써구독신청
 
G500신청
 
G500 프리미엄신청
 
휴지통신청
무료신청
앤써 지정배포처
뉴스&이슈
앤써 최신기사
당신이 내게 꿈을 물으신다면
11월이다. 올해 초에 꼭 이루고자 마음먹었던 것들을 나는 얼마나 이루었을까. 누...
스타공부법 200% 활용노하우
초중고생 자녀를 둔 학부모라면 누구나 아이의 성적을 어떻게 하면 조금이라도 올릴 수 ...
우리들의 소중한 성장을 기...
‘일기는 한 사람의 훌륭한 자습서’와 같다는 말이 있다. 오늘 당신이 써 내려간 몇...
인기기사
교육뉴스
뉴스/이슈 > 교육뉴스
교사 98.6% “과거보다 학생 생활지도 어려워져” 작성일 : 11.01(수)
글쓴이 answer hit:146
교사 98.6% “과거보다 학생 생활지도 어려워져”

 

전국 대부분의 교사들이 과거보다 학생들 생활지도가 어려워졌다고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교총)가 최근 전국 유․초․중등 교사와 대학교수, 교육전문직 등 1,196명을 대상으로 이메일 설문조사를 벌인 결과 교원의 98.6%가 ‘과거에 비해 현재의 학생 생활지도가 더 어려워졌다’고 응답했다.

 

과거보다 학생 생활지도가 더 어려워진 이유에 대해서는 교원의 31.3%가 ‘학생인권만 강조하다보니 교권이 상대적으로 약화됐기 때문’이라고 응답했고, 30.2%가 체벌금지나 평가권 약화와 같은 적절한 지도권한의 부재를 꼽았다.

 

대안으로 교원의 69.1%가 ‘교육활동 중 (교사-학생간) 신체적 접촉에 대한 허용기준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교총은 “말만으로는 교육적 효과를 갖기 어렵다”며 “말과 행동이 동시에 이뤄져야 훈육효과가 있다. 하지만 현실은 교사가 학생을 신체 접촉할 경우 학대나 성추행 의혹을 사기 때문에 이 같은 응답이 나온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교원의 79.4%가 학교폭력 사안을 학교별로 마련된 ‘학교폭력대책자치위원회’에서 다루기보다는 외부기관으로 이관하는 것이 적절하다고 응답했고, 교원의 90%는 경미한 학교폭력 사안에 대해서는 담임교사에게 종결권을 부여해야 한다고 답했다. 

 

[answer 편집부] www.answerzone.co.kr​ 

 


목록
샘플신청 자세히보기
목록보기
회사소개 제휴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사이트맵 해오름 앤써샵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