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해 주세요
앤써구독신청
 
G500신청
 
G500 프리미엄신청
 
휴지통신청
무료신청
앤써 지정배포처
뉴스&이슈
앤써 최신기사
한국 알리미 아닌, 한국 ...
많은 사람들이 국제한국학과의 이름만 보고는 한국을 알리기 위해 연구하는 학과라고 생각...
2017년 11월의 가족
가장 가까이 있지만 때로는 가장 멀게 느껴지는 사람들이 있다. 바로 가족이다. 함께...
당신이 내게 꿈을 물으신다면
11월이다. 올해 초에 꼭 이루고자 마음먹었던 것들을 나는 얼마나 이루었을까. 누...
인기기사
교육뉴스
뉴스/이슈 > 교육뉴스
수능 최저학력 기준 폐지…고교생 10명 중 7명 ‘반대’ 작성일 : 04.06(금)
글쓴이 answer hit:228
수능 최저학력 기준 폐지…고교생 10명 중 7명 ‘반대’

 

고교생 10명 가운데 7명꼴로 ‘대입 수시모집 수능 최저학력기준 폐지’에 반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교육부는 최근 현재 고2 학생이 치를 2020학년도 대입부터 수시에서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폐지토록 각 대학에 권고했다. 연세대는 이미 2020학년도 입시부터 수시에서 수능 최저기준을 폐지하고 정시를 소폭 늘리겠다고 밝혔다.

 

입시업체 유웨이중앙교육이 지난달 27일부터 이달 3일까지 고교생 537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조사를 벌인 결과, 응답자의 68.7%가 ‘수능 최저기준 폐지에 반대한다’고 답했다. 찬성은 20.1%, 잘 모르겠다는 11.3%였다. 

 

수능 최저기준 폐지를 반대하는 이유에 대해 응답자의 44.2%가 ‘내신은 학교별 편차가 크기 때문’이라고 답해 가장 많았다. 또 ‘수능이 다른 입시 전형(학생부종합 등)보다 공정하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라는 답변도 40.3%에 달했다.

 

반면 수능 최저기준 폐지를 찬성하는 이유로는 응답자의 37.3%가 ‘내신준비에 집중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이어 ‘수능 부담이 줄기 때문’ 35.1%, ‘입시가 단순화돼 입시전략을 짜는데 도움이 되기 때문’ 20.1% 등으로 나타났다.

 

수능 최저기준이 폐지된다면 수능 준비는 어떻게 할 것인지를 묻는 질문에 대해선 ‘정시 대비를 위해 수능 준비를 변함없이 할 것’이라는 응답이 43.9%로 가장 많았다. ‘수시에 집중하고 수능준비를 하지 않을 것’이라는 응답도 27.3%였다.

 

이만기 유웨이 교육평가연구소장은 “현재 대학마다 수능 최저기준 폐지 뿐 아니라 정시도 다소 늘어날 것으로 보이기 때문에 수험생들은 큰 혼란에 빠질 수 있다”며 “내신에 불리한 수험생은 수능에 집중하고 내신이 유리한 수험생은 내신에 더 집중하는 선택과 집중 전략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answer 편집부] www.answerzone.co.kr​ ​ 


목록
샘플신청 자세히보기
목록보기
회사소개 제휴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사이트맵 해오름 앤써샵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