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해 주세요
앤써구독신청
 
G500신청
 
G500 프리미엄신청
 
휴지통신청
무료신청
앤써 지정배포처
뉴스&이슈
앤써 최신기사
과거로 미래를 키워내다 -...
역사를 잃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고 했던가. 미래를 만들어가기 위해서는 과거의 실수를...
나를 자라게 만든 한 권의 책
아이는 부모의 거울이라 했다. 사회 곳곳에서 창의사고력이 요구되는 오늘날, 자녀의 독...
명문대 합격생의 노하우 공...
엄마의 백 마디 조언보다 동경했던 선배의 한 마디가 더 가슴에 와 닿는 게 아이들이다...
인기기사
교육뉴스
뉴스/이슈 > 교육뉴스
과학영재교 경쟁률 소폭 상승···중3 학생 수 '반짝 상승' 여파 작성일 : 04.20(금)
글쓴이 answer hit:1438
과학영재교 경쟁률 소폭 상승···중3 학생 수 '반짝 상승' 여파

 

2019학년도 과학영재학교·과학예술영재학교 7개교의 평균 경쟁률이 전년 대비 소폭 상승했다.

 

종로학원하늘교육이 19일 기준 원서접수를 마감한 7개교(경기과학고, 한국과학영재학교, 대전과학고, 대구과학고, 광주과학고, 세종과학예술영재학교, 인천과학예술영재학교)의 신입생 입학전형 원서접수 결과를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이들 학교의 정원 내 평균 경쟁률은 15.85대 1로 나타났다. 669명 모집 정원에 1만602명이 지원했다. 지난해 같은 기준으로 15.17대 1이었던 것과 비교하면 0.68%포인트(지원자 456명) 상승한 결과다. 서울과학고는 원서접수 진행 중이어서 이번 결과에 포함되지 않았다.

 

학교별로는 경기과학고(17.88대 1→19.69대 1)를 비롯해 한국과학영재학교(13.63대 1→11.73대 1), 대전과학고(13.53대 1→13.02대 1), 대구과학고(19.80대 1→17.71대 1) 등 4개교가 상승했다. 광주과학고(7.41대 1→9.07대 1), 세종과학예술영재학교(18.92대 1→21.50대 1), 인천과학예술영재학교(14.80대 1→19.25대 1) 등 3곳은 하락했다. 

 

이번 경쟁률 상승은 중학교 3학년 학생 수의 ‘반짝 상승’ 효과와 자사고·외고·국제고의 우선선발 폐지 영향이 함께 반영된 결과로 보인다. 지난해 4월 기준으로 올해 중3이 된 학생 수는 46만9,168명으로 중2 학생인 45만2,231명보다 1만7,000여 명 더 많다. 올해 중3 학생이 초등학교에 입학한 2010학년도부터 취학 기준일이 기존 3월 1일에서 1월 1일로 바뀌면서 이른바 ‘빠른 학년’이 없어진 첫해인 탓이다.

 

또 올해부터 자사고, 외고, 국제고 전형이 후기고 일정으로 바뀌고 고등학교의 이과 지원자가 늘어나는 추세인 점도 이번 결과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됐다. 

 

[answer 편집부] www.answerzone.co.kr​ ​ 


목록
샘플신청 자세히보기
목록보기
회사소개 제휴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사이트맵 해오름 앤써샵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