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해 주세요
앤써구독신청
 
G500신청
 
G500 프리미엄신청
 
휴지통신청
무료신청
앤써 지정배포처
뉴스&이슈
앤써 최신기사
과거로 미래를 키워내다 -...
역사를 잃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고 했던가. 미래를 만들어가기 위해서는 과거의 실수를...
나를 자라게 만든 한 권의 책
아이는 부모의 거울이라 했다. 사회 곳곳에서 창의사고력이 요구되는 오늘날, 자녀의 독...
명문대 합격생의 노하우 공...
엄마의 백 마디 조언보다 동경했던 선배의 한 마디가 더 가슴에 와 닿는 게 아이들이다...
인기기사
교육뉴스
뉴스/이슈 > 교육뉴스
사립대 정원 못 채워 3년 내 38곳 폐교 예상 작성일 : 08.14(화)
글쓴이 answer hit:1446
사립대 정원 못 채워 3년 내 38곳 폐교 예상

 

저출산에 따른 학생 수 감소로 3년 후 전국 38개 대학이 신입생을 모집하지 못해 폐교할 것이라는 정부 예측이 나왔다.

 

교육부는 2018학년도 대학 입학 정원 48만 3,000명이 그대로 유지된다고 가정하면, 3년 후인 2021학년도에는 학생보다 대학 정원이 5만 6,000명이나 많아져 대규모 미달이 예상된다고 분석했다. 현재 4년제 일반대학과 전문대 비율(65대 35)이 유지되고 학교당 평균 입학 정원(일반대 1,650명·전문대 1,250명)을 고려해 계산한 것이다. 이렇게 되면 전국 4년제 196개 대학, 전문대 137개 대학(2017년 기준) 가운데 38곳이 신입생을 한 명도 모집하지 못해 문을 닫을 수밖에 없다는 계산이 나온다.

 

교육부는 학령인구가 급속히 줄어들 것에 대비해 이미 2015년 1주기 대학 구조개혁 평가로 대학 정원 5만 6,000명을 줄였다. 또 올해 실시한 대학 기본 역량 진단 평가를 기준으로 내년부터 2021학년도까지 추가로 정원 2만 명을 줄일 계획이다. 하지만 실제로 폐교한 대학들은 2000년 이후 16곳에 그쳐 “구조 개혁이 지지부진하다”는 지적이 이어졌다.

 

교육부가 통계청 장래 인구 추계(2011년 기준)를 토대로 대학 신입생 인구를 추정한 결과, 2019학년도 50만 6,286명에서 2020학년도 47만 812명, 2021학년도 42만 7,566명으로 급격히 줄어든다. 학생 등록금으로 운영하는 비율이 높은 한국 대학들은 학생 충원율이 학교 존폐와 직결될 수밖에 없다고 전문가들은 말했다.

 

교육부는 앞으로 짧은 기간에 문을 닫는 대학들이 속출하면 여러 가지 사회 문제가 발생할 것으로 보고 있다. 2000년 이후 문을 닫은 16개 대학 가운데 대학 재산이 제대로 처리된 경우는 한 곳밖에 없다. 폐교 대학 대부분 교통이 불편한 지방에 자리 잡고 있어 시설 매각이 쉽지 않고, 폐교 시설이 지역 흉물이 된 경우가 허다하다. 교직원들은 직장을 잃고 체불 임금도 받지 못하는 이중고를 겪고 있다. 

 

교육부는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내년에 ‘폐교 대학 종합 관리 센터’를 세워 폐교 대학 법인 청산, 체불 임금 정리 등 후속 처리를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국가 예산 1,000억 원을 투입해 사학진흥기금을 조성하고, 여기서 체불 임금을 먼저 지불한 뒤 후에 폐교 시설을 매각해 재원이 생기면 다시 회수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answer 편집부] www.answerzone.co.kr​​ 


목록
샘플신청 자세히보기
목록보기
회사소개 제휴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사이트맵 해오름 앤써샵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