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해 주세요
앤써구독신청
 
G500신청
 
G500 프리미엄신청
 
휴지통신청
무료신청
앤써 지정배포처
뉴스&이슈
앤써 최신기사
과거로 미래를 키워내다 -...
역사를 잃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고 했던가. 미래를 만들어가기 위해서는 과거의 실수를...
명문대 합격생의 노하우 공...
엄마의 백 마디 조언보다 동경했던 선배의 한 마디가 더 가슴에 와 닿는 게 아이들이다...
내가 어떤사람인지 아는 일
흔히 소망이나 꿈을 이루기 위한 방법으로 ‘만 시간의 법칙’을 이야기한다. 하루 3시...
인기기사
교육뉴스
뉴스/이슈 > 교육뉴스
‘혁신’ 이우학교 전 교장, 청 교육비서관에…교육난제 풀까 작성일 : 09.07(금)
글쓴이 answer hit:86
‘혁신’ 이우학교 전 교장, 청 교육비서관에…교육난제 풀까

 

이광호 전 이우학교 교장이 청와대 사회수석실 산하 교육비서관에 내정됐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대입제도 개편 등 교육정책을 둘러싼 논란이 커질 때마다, 교육계에서는 청와대에 이를 조율할 만한 교육전문가가 없다는 사실을 문제로 지목해왔다.

 

청와대 안팎의 설명을 종합하면, 이 내정자는 지난 7월부터 진행된 인사검증 등 절차를 마친 뒤 5일부터 청와대에 출근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청와대 관계자는 “아직 정식 인사발령이 이뤄진 것은 아니지만, 교육비서관 업무 인수인계 등을 시작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7월 말 청와대는 교육정책 강화를 위해 사회수석실 산하에 있던 교육문화비서관을 교육비서관과 문화비서관 등으로 분리한 바 있다. 최근 사직한 김홍수 당시 교육문화비서관이 자연스레 교육비서관으로 자리를 옮겼지만 조직개편에 따른 인사에 그쳐, 이 내정자는 사실상 문재인 정부의 첫 교육비서관이다.

 

‘1기 혁신학교’를 주도한 이 내정자는 이우학교 평교사로 시작해 교장을 지내며 2000년대 후반 경기도에 교육개혁 바람을 일으켰다. 이후 경기도교육청 학교정책과 장학관 등을 거쳤다. 경기도 도시형 대안학교인 이우학교는 사교육 금지 서약과 자기주도학습, 토론 수업 등을 통해 ‘사교육 1번지’ 경기도 분당에서 성공적으로 뿌리를 내린 혁신학교의 대표적 성공모델이다. 

 

교육계에서는 교육전문가로 통하는 이 내정자의 ‘청와대행’을 환영하는 분위기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교육문제의 컨트롤타워 구실을 했던 사회수석실에 정작 교육전문가라고 부를 만한 인사가 없었던 탓이다. 교육계에서는 교육에 관한 전문성이 부족한 청와대 몇몇 인사가 대입정책 1년 유예와 대입 공론화 추진 등 설익은 정책을 주도해온 것으로 보고 있다. 

 

교육부의 한 관계자는 “고교 교육개혁의 선례를 남긴 현장 전문가가 청와대에 처음 들어간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교육 분야에 밝은 한 여당 관계자도 “고교학점제 등 교육개혁 과제에 대한 이해가 깊은 이 내정자가 청와대 내에서 정책의 방향과 속도를 적절히 조율해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answer 편집부] www.answerzone.co.kr​​ 


목록
샘플신청 자세히보기
목록보기
회사소개 제휴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사이트맵 해오름 앤써샵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