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해 주세요
앤써구독신청
 
G500신청
 
G500 프리미엄신청
 
휴지통신청
무료신청
앤써 지정배포처
뉴스&이슈
앤써 최신기사
과거로 미래를 키워내다 -...
역사를 잃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고 했던가. 미래를 만들어가기 위해서는 과거의 실수를...
나를 자라게 만든 한 권의 책
아이는 부모의 거울이라 했다. 사회 곳곳에서 창의사고력이 요구되는 오늘날, 자녀의 독...
명문대 합격생의 노하우 공...
엄마의 백 마디 조언보다 동경했던 선배의 한 마디가 더 가슴에 와 닿는 게 아이들이다...
인기기사
교육뉴스
?댁뒪/?댁뒋 > 교육뉴스
“수능에 ‘논술·서술형’ 도입해 이원화해야” 작성일 : 01.24(수)
글쓴이 answer hit:2138
“수능에 ‘논술·서술형’ 도입해 이원화해야”

 

 

20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에서 미래사회 변화에 대비해 논술·서술형 수능(수능Ⅱ)을 도입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김현 서울경인지역입학관련처장협의회장(경희대 입학처장)은 교육부가 서울 건국대학교에서 개최한 ‘대입제도 개편을 위한 제2차 대입정책포럼’에서 이같이 밝혔다. 대학 입학처장들이 참여하는 협의체가 대입제도 개편과 관련한 입장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김 회장은 “미래사회 변화에 대비해 중장기적으로 대학별 논술고사 대신 국가 단위의 논술·서술형 위주의 ‘수능Ⅱ’를 도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수능Ⅰ은 기존 방식과 마찬가지로 오지선다의 객관식을 유지하고, 수능Ⅱ를 추가해 통합사고능력과 추론능력을 평가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것이다. 11월 초에 수능Ⅰ, 11월 중순에 수능Ⅱ를 실시하는 등 시험을 두 차례로 나누고 수능Ⅱ 채점은 대학에서 맡는 방안을 제안했다. 수능Ⅱ 도입은 준비 기간을 거쳐 2025학년도 대입부터 가능할 것으로 내다봤다.

 

김 회장은 또 수능Ⅱ가 도입될 때까지 한시적으로 논술 전형을 여러 대학들이 연합해 관리하는 공동 논술 제도를 도입하자고 주장했다. 문제는 대학이 공동 출제하고, 전형 진행과 채점은 각 대학별로 진행하는 식이다. 이어 각 대학이 학생부종합 전형과 수능, 대학별 고사를 조합해 자유롭게 전형을 설계할 수 있도록 수시와 정시모집을 통합하자는 주장도 했다.

 

다만 논술시험 개편 방안에 대해 사교육 확대와 공정성에 문제가 있을 수 있다는 지적도 나왔다. 황현정 경기도교육연구원 연구위원은 “사교육의 확대가 예상되고 상대평가인 논술 평가의 공정성·객관성이 담보될 수 있을지 의문”이라며 반대 입장을 밝혔다. 

 

교육부는 다음 달 두 차례 더 대입정책포럼을 열어 고등학교와 교육청·학부모의 의견을 들은 뒤 오는 8월 새로운 대입제도를 확정할 예정이다.

 

[answer 편집부] www.answerzone.co.kr​ 


목록
샘플신청 자세히보기
목록보기
회사소개 제휴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사이트맵 해오름 앤써샵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