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해 주세요
앤써구독신청
 
G500신청
 
G500 프리미엄신청
 
휴지통신청
무료신청
앤써 지정배포처
뉴스&이슈
앤써 최신기사
과거로 미래를 키워내다 -...
역사를 잃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고 했던가. 미래를 만들어가기 위해서는 과거의 실수를...
나를 자라게 만든 한 권의 책
아이는 부모의 거울이라 했다. 사회 곳곳에서 창의사고력이 요구되는 오늘날, 자녀의 독...
명문대 합격생의 노하우 공...
엄마의 백 마디 조언보다 동경했던 선배의 한 마디가 더 가슴에 와 닿는 게 아이들이다...
인기기사
교육뉴스
?댁뒪/?댁뒋 > 교육뉴스
코딩도 선행학습 ‘열풍’…전문교원 부족에 사교육만 커졌다 작성일 : 06.19(화)
글쓴이 answer hit:889
코딩도 선행학습 ‘열풍’…전문교원 부족에 사교육만 커졌다

 

서울 목동에 거주하는 학부모 김모 씨(43)는 지난달부터 초등학교 4학년 자녀를 코딩학원에 보내고 있다. 김 씨는 “내년부터 초등학교 5·6학년 대상 코딩교육이 의무화돼 선행학습을 시키는 학부모가 많다”며 “작년부터 코딩학원에 다니는 아이들도 많은데 우리 아이는 늦은 편”이라고 말했다.


내년부터 시행되는 초등학교 SW 교육 의무화를 앞두고 ‘코딩 선행학습’이 성행하고 있다. 정부는 ‘2015 개정 교육과정’에 따라 학교 정규과정에 SW 교육을 포함하기로 했다. 중학교에서는 올해부터 총 34시간 이상, 초등학교에서는 내년부터 총 17시간 이상 관련 교육을 한다. ‘문제해결 기반 사고’, ‘생각 언어’를 가르치기 위한 취지다.

하지만 정부 발표 이후 교원 부족 등 공교육 기반이 제대로 갖춰지지 않았다는 문제 제기가 계속됐다. 정부는 부랴부랴 2016학년도부터 정보·컴퓨터 과목의 중등교사 선발인원을 50명으로 늘렸다. 2012학년도부터 2015학년도까지 4년간 선발한 전국 정보·컴퓨터 과목 중등교사는 8명뿐이었다. 교원대 등 초등교원양성기관에서 SW 교육을 의무화하는 내용의 대책도 올해 발표했다.

정부가 코딩 공교육 시스템이 제대로 갖춰지지 않은 상태에서 의무화 계획을 발표하다 보니 사교육 시장만 키웠다는 지적이 나온다. 지난해 12월 기준 교육부가 파악한 SW 학원만 217개다. 교육부 관계자는 “개인과외, 다른 과목과 병행하는 학원 등을 포함하면 수는 훨씬 많을 것”이라고 말했다.

[answer 편집부] www.answerzone.co.kr​

 


목록
샘플신청 자세히보기
목록보기
회사소개 제휴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사이트맵 해오름 앤써샵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