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해 주세요
앤써구독신청
 
뉴스레터구독신청
 
휴지통신청
무료신청
앤써 지정배포처
앤써 기사
앤써 최신기사
청춘의 거리 샤로수길
거리마다 똑같은 가게, 비슷한 카페. 색다른 장소가 없을까 생각했다. 프랜차이즈 업체...
평등한 삶을 위한 위대한 ...
우리는 매일 각종 미디어와 사람들이 쏟아내는 정보 속에서 허우적거린다. 필요한 정보를...
달콤한 휴식
무더위가 대체 뭐라고. 덥고 습한 날씨 때문에 쉽게 짜증나고 우울해진다. 하루의 시...
인기기사
교육뉴스
앤써 기사 > 앤써교육

나를 자라게 만든 한 권의 책

Date : 2017-08 Written By: Editor 김민정 자료협조 임정빈 DBK에듀케이션 대표 / Hit: 157

‘거인의 어깨에 올라타라!’ 선배들이 이루어 놓은 연구와 경험을 활용해서 한발 더 앞서 나가라는 의미의 명언입니다. 내가 하고 싶은 일, 나의 미래를 스스로 찾아보고 결정해야 한다는 사실은 누구나 알고 있지만 막상 그것을 결정하는 것은 쉽지 않습니다. 그리고 그런 고민은 우리의 선배들도 마찬가지였을 것입니다. 때문에 누군가 그 고민을 해결한 과정을 살펴보는 일은 나의 문제를 해결하는 데에 있어 중요한 열쇠가 될 수 있습니다. 여기에 학창시절 자신의 진로 방향을 정하고, 책을 통해 그 결정을 확고히 해 나아간 선배들의 이야기가 있습니다. 모쪼록 나와 우리 아이들의 고민을 해결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기를 기대하는 마음에서 연재를 준비하였습니다.

Written By Editor 김민정 자료협조 임정빈 DBK에듀케이션 대표 Photo by

   

대한민국의 엄마로서 바라는 다섯 가지 

Date : 2017-08 Written By: 이소영 / Hit: 17

늘 그렇듯 교육은 참 쉽지 않은 화두지만 누구나 우리나라에서 가장 변해야 하는 것이 교육이라고 생각하는 것이 또 현실이다. 이 나라에서 두 아이를 오롯이 공교육에 의지한 채 키우는 엄마로서 몇 가지 제안을 해보고자 한다.    

2017년 7월의 가족 

Date : 2017-08 Written By: Editor 전민서 / Hit: 18

가장 가까이 있지만 때로는 가장 멀게 느껴지는 사람들이 있다. 바로 가족이다. 함께할 수 있어 행복한 지금, 우리 가족만의 모습 그대로를 사진에 담아두고 싶다. 사진관에서 찍는 멋지고 화려한 사진이 아닐지라도 일상의 모든 순간들이 훗날 가장 소중한 보물로 다가올 테니.    

百年大計 

Date : 2017-08 Written By: 이수정 / Hit: 13

작년 겨울, 혼란스러운 틈에서도 아이들은 대입을 치러 냈으며 꿈에 한걸음 다가가기 위해 대학에 진학했다. 또 새로운 고3의 입시가 시작되었다. 작년에 대학에 입학한 자녀와 현재 고2가 되는 자녀를 둔 한 학부모와 자주 상담을 한다. 어머님은 큰 아이 때와 작은 아이 때의 입시가 달라진 것에 불편함을 호소했다. 두 아이의 성향이 다르기 때문에 진학 준비가 다른 것은 당연한 일이지만, 2년 사이에 변화된 입시 정보를 다시 수집하고 학교마다 새롭게 설명회를 다녀야 한다는 것이다. 새 정부가 출범하면 교육도 새로 바뀐다.    

대통령님! 아이들의 튼튼한 꿈 사다리를 만들어주세요 

Date : 2017-08 Written By: 김현영 / Hit: 10

취임사에서부터 5,18민주화운동, 현충일, 6.10민주항쟁 기념사까지 문재인 대통령의 오직 국민을 위한 위대하고 진솔한 선택을 보았습니다. 그 어느 대통령이 그리하셨을까? “국민모두의 대통령, 나라를 나라답게 만드는 대통령, 깨끗한 대통령, 빈손으로 취임하고 빈손으로 퇴임하는 대통령, 훗날 고향으로 돌아가 평범한 시민이 되어 이웃과 정을 나눌 수 있는 대통령, 국민들의 서러운 눈물을 닦아 드리는 대통령, 소통하는 대통령”이 되겠다는 당신의 진솔함이 우리가 팔다리 쭉 펴고 편안히 잠을 이룰 수 있도록 합니다. 감사합니다. 취임사에서부터 5,18민주화운동, 현충일, 6.10민주항쟁 기념사까지 문재인 대통령의 오직 국민을 위한 위대하고 진솔한 선택을 보았습니다. 그 어느 대통령이 그리하셨을까? “국민모두의 대통령, 나라를 나라답게 만드는 대통령, 깨끗한 대통령, 빈손으로 취임하고 빈손으로 퇴임하는 대통령, 훗날 고향으로 돌아가 평범한 시민이 되어 이웃과 정을 나눌 수 있는 대통령, 국민들의 서러운 눈물을 닦아 드리는 대통령, 소통하는 대통령”이 되겠다는 당신의 진솔함이 우리가 팔다리 쭉 펴고 편안히 잠을 이룰 수 있도록 합니다. 감사합니다.    

서울대생 선배들이 전하는 감사의 메시지 

Date : 2017-08 Written By: 양현(스터디콘서트 (www.studyconcert.com) 대표) Editor 김민정 / Hit: 14

부모들이 자녀에게 가장 듣고 싶은 말이 무엇일까? 아마도 ‘부모님, 감사합니다!’ 라는 말일 것이다. 자녀를 위해 노력하고 헌신했던 것들을 자녀가 모두 다는 알지 못하더라도 그 뜻을 헤아려주고 그것에 대해 감사하다고 생각해준다면 부모들은 아무리 힘든 과정이었더라도 보람을 느낄 것이다. 또한 자녀의 입장에서도 부모의 욕심을 채우거나 대리만족하기 위한 도움이 아닌 진심으로 자녀를 위한 도움을 제공해줄 때 진심 어린 감사의 마음을 가질 것이다. 그래서 자녀들이 부모님께 어떤 것들에 대해 감사드리는지 귀를 기울여 볼 필요가 있다. 그렇다면 누구보다도 치열한 학창시절을 보냈던 서울대생들은 과연 부모님께 어떤 것들을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을까? 그들이 전하는 부모님에 대한 감사의 메시지와 현재 청소년기 자녀를 둔 학부모들에게 전하는 메시지를 들어보자.    

2017년 7월의 일기 

Date : 2017-08 Written By: Editor 김미현 자료협조 맘앤톡(www.momntalk.com) / Hit: 17

‘일기는 한 사람의 훌륭한 자습서’와 같다는 말이 있다. 오늘 당신이 써 내려간 몇 줄의 일기가 내년 오늘에, 내후년의 오늘에 긍정의 날갯짓으로 가닿는다고 생각해 보자. 특별한 이야기가 아니어도 괜찮다. 아이들과 함께 한 당신의 모든 순간은 기억할 만한 가치가 있다.    

아이들이 행복한 대한민국이 될 수 있도록 

Date : 2017-08 Written By: 최수선 / Hit: 13

인간이라면 누구에게나 행복할 권리가 있다. 이런 행복은 어릴 때부터 마음껏 느낄 수 있도록 해주어야 한다. 국민의 행복에 지대한 관심을 갖고 있는 文정부가 아이들의 교육과 보육에도 힘써주기를 간곡히 바란다.    

내신 관리를 위한 자기주도학습 태도 기르기 

Date : 2017-08 Written By: 유태성(유태성 입시전략 연구소 소장) Editor 김미현 / Hit: 17

최근 수시에서 그 비중이 커지고 있는 학생부 종합 전형의 경우, 학생들의 내신은 물론이고 자기주도 학습 과정까지 평가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입시를 준비하는 학생이라면 가급적 학원 강의를 듣거나 과외를 하더라도 스스로 공부하는 습관을 가져야 하지요. 이때 스스로 공부하는 습관이란 스스로 목표를 세우고, 목표를 이루기 위한 계획을 세운 뒤 직접 실천하고, 평가하는 것까지를 의미합니다. 실제 학생부 종합 전형에서 작성하는 자기소개서 1번 문항이 위의 내용이지요. 하지만 우리 주위에는 의외로 자기주도 학습을 어떻게 시작해야 할지 모르는 학생들이 많습니다. 필자의 연구소에도 이러한 고민을 가지고 찾아오는 학생들이 많은데, 이달에는 내신 관리를 위한 자기주도 학습 습관에 대해 이야기해볼까 합니다.    

선배들은 어떻게 합격을 이뤄냈나 

Date : 2017-08 Written By: 조은별 & 신민정 학생, 전용준 강남메가스터디 입시전략연구소 소장 / Hit: 151

엄마의 백 마디 조언보다 동경했던 선배의 한 마디가 더 가슴에 와 닿는 게 아이들이다. 조금 얄밉겠지만, 어쩌겠는가. 청개구리 같은 우리 아이를 움직이게 하는 선배들의 합격 노하우를 들어 보자. 명문대 합격생들이 직접 공개하는 생생한 합격 스토리는 자녀의 학습관 형성에 남다른 동기부여를 일으킬 것이다.    

나를 사랑하는 길 

Date : 2017-07 Written By: 최수선 / Hit: 155

요즘 나는 바쁘다. 두 사내 녀석 돌보기, 남편 뒷바라지, 나의 일 열심히 하기 등 24시간이 어떻게 가는 줄도 모르고 살고 있다. 물론 피곤하고, 드러누워 쉬고 싶을 때도 있지만 하루를 마무리하고 잠자리에 누우면 그렇게 뿌듯할 수가 없다. 나의 역할을 충실히 했기 때문에 만족스러운 것일까. 이 모든 것을 열심히 하는 게 결국은 나를 위한 것이고, 나의 행복이기 때문이다.    

1 2 3 4 5 6 7 8 9 10
회사소개 제휴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사이트맵 해오름 앤써샵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