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해 주세요
앤써구독신청
 
뉴스레터구독신청
 
휴지통신청
무료신청
앤써 지정배포처
앤써 기사
앤써 최신기사
강인한 정신을 지닌 전인적 공학...
기자가 만난 메카트로닉스공학부의 가장 큰 장점은 바로 학부 구성원들의 끈끈한 자부심이...
배재고등학교 - ‘배재 학풍’을...
배재고를 보면 배재학당이 떠오른다. 그도 그럴 것이 1885년에 설립된 배재학당이 배...
논어로 학생부 종합 전형 대비하기
대한민국의 대학 입시는 학력고사와 수능을 거쳐 학생부 중심 전형의 시대로 접어들고 있...
인기기사
교육뉴스
앤써 기사 > 학교/학원정보 > 명문고

배재고등학교 - ‘배재 학풍’을 아로새기다

Date : 2017-03 Written By: 김민정 / Hit: 549

배재고를 보면 배재학당이 떠오른다. 그도 그럴 것이 1885년에 설립된 배재학당이 배재고의 전신이기 때문이다. 이듬해 고종이 배재학당이라 이름 지어 간판을 써 주었다니 까마득한 역사를 가늠하기 벅찰 정도다. 130여 년의 전통을 고스란히 간직한 배재고는 과거에 안주하지 않고 새로운 시도를 멈추지 않는다. 공부도 운동도 놓치고 싶지 않은 남학생이라면 배재고가 그리는 미래에 솔깃해질 만하다.

Written By 김민정 Photo by 김미선

   

우리 손으로 만드는 IT 강국 코리아 - 한국디지털미디어고등학교 

Date : 2017-02 Written By: 김민정 / Hit: 784

좋아하는 한 가지만 잘하기도 바쁜 세상이다. 공부면 공부, 컴퓨터면 컴퓨터 하나만 집중하기에도 시간이 빠듯한 요즘 아닌가. 공부와 컴퓨터 두 가지 모두 잘하고 싶다면 욕심인 걸까? 실제로 디지털콘텐츠를 만들고 웹프로그래밍을 학습하며 해킹과 보안에 힘쓰는 예비 IT 인재들이 90% 이상 원하는 대학에 진학한다면? 진로에 대한 아이의 소신과 학부모의 바람이 모두 충족되는 학교, 한국디지털미디어고등학교라면 욕심을 부려볼 만하다.    

조리는 과학이며 예술입니다 한국조리과학고등학교 

Date : 2016-12 Written By: 김민정 / Hit: 2580

조리와 과학이라는 다소 낯선 조합에 의아한 마음은 한국조리과학고등학교에 들어선 순간 눈 녹듯 사라졌다. 우리나라 최초의 조리 전문 특성화고답게 우수한 시설과 실습 커리큘럼을 갖추고 조리 분야를 꿈꾸는 예비 조리학도들의 성장을 환영하고 있었다. 부모가, 학교가 억지로 ‘당기는’ 시대는 지난 지 오래다. 이제 스스로의 꿈을 찾은 아이들을 ‘밀어줄’ 차례다. 아이들의 꿈이 손에 닿도록 더 높이 말이다.    

당찬 걸음 그대로 세계 속으로 서울관광고등학교 

Date : 2016-11 Written By: 김민정 / Hit: 2593

한 전문가는 말했다. ‘한 방향으로 달리면 1등부터 100등까지 있지만 모든 방향으로 달리면 모두가 1등이 된다’고. 최근 들어 명문고에서 유행처럼 번지고 있는 1인 1악기, 1인 1체육보다 앞서 이뤄져야 할 교육은 ‘1인 1꿈’ 아닐까. 서울시 최초 관광분야 특성화고로 지정된 서울관광고에서라면 가능한 이야기다. 오늘은 누구보다 자신 있게 나의 꿈에 대해 말하는 예비 호텔리어, 예비 승무원, 예비 쉐프를 만났다. 아이들이 꾸는 모든 꿈이 현실이 되는 행복한 상상이 가능한 곳, 서울관광고등학교에서 말이다.    

모두가 행복한 학교를 위하여 선덕고등학교 

Date : 2016-10 Written By: 김민정 / Hit: 3392

자사고가 단지 잘하는 학생을 더 잘하게 하는 학교일 뿐이라면 본래의 교육적 취지가 퇴색돼 버리진 않을까. 잘하는 학생보다는 ‘잘하고 싶은’ 학생을 원하는 학교가 더없이 반가운 이유도 여기에 있다. 선덕고는 “최소한 자기 미래에 대한 희망과 의지가 있는 아이라면 원하는 만큼 모든 지원을 약속하는 학교”라고 자부한다. 그리고 한마디 덧붙인다. “학교라면 응당 그래야 한다”고.    

FIRST가 BEST가 되기까지 세계를 향한 당찬 한 걸음 

Date : 2016-09 Written By: 김민정 / Hit: 3114

“3년 후 좋은 대학을 보내고 싶다면 다른 학교를 선택하라, 하지만 30년 후 좋은 아들을 기대한다면 양정고를 선택하라.” 양정고는 자신 있게 말한다. 매년 90명 이상을 SKY대학에 합격시키는 입시 성과를 자랑하지만 결코 입시만을 위해 달려가는 학교는 아니기 때문이다. 100년의 역사를 고스란히 머금은 양정고의 힘찬 발길 위로 펼쳐지는 앞으로의 100년은 어떤 모습일까.    

무지갯빛 네 꿈을 펼쳐라 

Date : 2016-08 Written By: 김민정 / Hit: 2940

교육의 주체로 학생과 교사, 학부모 ‘3위 일체’를 꼽는다. 보인고는 여기에 지역사회와 법인, 동창회, 그리고 쾌적한 학습 환경이라는 4위를 추가한다. 좋은 교육을 펼치기 위한 교육 환경은 하루아침에 이뤄지지 않기에 ‘7위 일체’ 교육을 통해 누구보다 앞서 준비해야 한다는 말이다. 언젠가 내 꿈을 펼칠 때 모든 뒷받침을 해줄 준비가 되어 있는 학교라니, 그들이 키워낸 학생들의 일곱 빛깔 꿈이 더욱 궁금해진다.    

가슴은 뜨겁게, 머리는 무겁게 IT 인재 육성의 산실 선 린 인 터 넷 고 등 학 교 

Date : 2016-07 Written By: 김민정 / Hit: 3280

118년의 전통을 가진 선린인터넷고등학교는 부모 세대들에게는 ‘선린상업고등학교’로 더욱 유명하다. 그만큼 2001년 특성화고로 거듭난 이 학교에 대한 편견을 무시할 순 없을 테다. 공부에는 취미가 없을 것 같은 ‘자유로운 영혼(?)’들이 모인 곳, 대학 진학과는 거리가 멀 것만 같은 이 학교가 실제로는 매년 명문대 합격생들을 배출하는 것도 모자라, 명문대 졸업생도 들어가기 어렵다는 대기업, 공사, IT 기업에 진출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는가.    

선물상자 같은학교 

Date : 2016-07 Written By: 윤혜은 / Hit: 2973

일찍이 교사를 교사답게 만들어준 환경 덕분일까. 한양대학교사범대학부속고등학교에서 불안한 교권은 찾아볼 수 없다. 학생도 비로소 교사를 온전히 믿고 제 미래를 함께 의논해나가는 풍경이 퍽 반가웠다. 자사고 전환 7년차, 가장 눈에 띄는 발전을 이룬 한대부고의 비결은 개교부터 지켜온 ‘기본’에 대한 충실함이었다. 그들의 기본은 늘 ‘학생’을 향해 있었다.    

또 다른 한국을 엿보다 -국립국악고등학교 

Date : 2016-06 Written By: 윤혜은 / Hit: 3026

이제 막 6월 모의고사를 앞둔 고3 수험생들에게 물었다. 졸업하기 전 학교에서 꼭 이루고 싶은 목표가 있느냐고 말이다. 그들은 이런 대답을 내놓았다. “본격적으로 입시를 치르기 전에 저만의 소리를 찾고 싶어요. 주변에서 아무리 잘한다, 잘한다 해도 정작 저는 갸우뚱할 때가 있거든요.” “저는 대학 진학이 10대의 종착역이 아니라 제 삶에 놓인 하나의 징검다리라고 생각해요. 제가 무던히 연습하는 이유도 제 본연에 숨어 있는 음악을 찾고 싶기 때문이에요.” 저마다 추구하는 목표만 다를 뿐, 어쩌면 우리 아이들에게 필요한 것은 이들처럼 자신의 진심에 충분히 귀 기울일 수 있는 환경일지 모른다. 눈앞의 결과보다 나만이 볼 수 있는 ‘나’에게 집중하는 아이들이 모여 있는 국립국악고등학교를 찾았다.    

꿈을 향한 우리들의 첫 번째 무대 현 대 고 등 학 교 

Date : 2016-05 Written By: 윤혜은 / Hit: 3155

“교문에 들어설 때마다 ‘너희는 세계의 빛이라’라는 교훈을 보며 오늘 하루도 힘을 얻습니다” 인터뷰를 나누던 중 한 학생은 현대고등학교의 교훈이 힘든 수험생활을 지탱하는 힘이 된다며 수줍게 웃었다. 현대고를 향한 재학생들의 애교심을 넘어, 자부심을 느낄 수 있는 부분이다. 꼭 순수한 그만큼 열정적인 아이들 뒤에는 공부를 ‘시키는’ 학교가 아니라 공부와 ‘함께 하는’ 법을 가르치는 교사들이 있었다.    

1 2 3 4 5
회사소개 제휴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사이트맵 해오름 앤써샵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