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해 주세요
앤써구독신청
 
뉴스레터구독신청
 
휴지통신청
무료신청
앤써 지정배포처
앤써 기사
앤써 최신기사
청춘의 거리 샤로수길
거리마다 똑같은 가게, 비슷한 카페. 색다른 장소가 없을까 생각했다. 프랜차이즈 업체...
평등한 삶을 위한 위대한 ...
우리는 매일 각종 미디어와 사람들이 쏟아내는 정보 속에서 허우적거린다. 필요한 정보를...
달콤한 휴식
무더위가 대체 뭐라고. 덥고 습한 날씨 때문에 쉽게 짜증나고 우울해진다. 하루의 시...
인기기사
교육뉴스
앤써 기사 > 앤써힐링
혼자가 아닌 나 작성일 : 07.09(일)
written by Editor 전민서 표지작품 권아리 hit:168

 

혼자가 아닌 나

 

Written by 전민서 표지작품 권아리
그림 권아리 作 <푸른 봄 60.6x72.7cm 장지에 채색 2015>


 

오늘 아침에는 오랜만에 하늘을 올려다보았습니다.
한동안 미세먼지로 흐리기만 했던 하늘이
이토록 눈부시게 푸른 것은 오랜만이었거든요.


서로 바빠 자주 연락하지 못했던 친구는
“오늘 하늘 봤니”라며 사진을 찍어 보내왔습니다.
각자 요즘 뭘 하고 사는지는 잘 모르고 지냈지만
같은 하늘을 보며 같은 생각을 하고 있었나보네요.


오늘의 이 푸른 하늘도 당장 내일이면
다시 빛을 감출지도 모르겠습니다.
한동안은 구름이 몰려와 굵은 비를 쏟아 낼지도.


그래도 우리는 또 푸른 하늘을 기다리며
하루에 한 번씩은 하늘을 보기로 해요.
홀로 버티고 선 모습이 어쩐지 외로워 보이지만,
꼿꼿이 하늘을 바라보고 있는 여인처럼.


누군가는 나와 같은 하늘을 바라보고 있을 테고,
회오리가 치다가도 언제 그랬냐는 듯
하늘은 푸른 얼굴로 우리를 설레게 할 테니까요.


맑은 날, 폭풍의 날도
모두 지나간다.

- 황석영


목록
샘플신청 자세히보기
목록보기
회사소개 제휴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사이트맵 해오름 앤써샵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