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해 주세요
앤써구독신청
 
G500신청
 
G500 프리미엄신청
 
휴지통신청
무료신청
앤써 지정배포처
앤써 기사
앤써 최신기사
결국, 나를 바라보는 것 ...
성공한 삶’은 어떻게 정의내릴 수 있을까. 누군가에게는 많은 돈과 명예, 또 누군가에...
[한양대학교 미디어커뮤니케...
과거 미디어는 신문과 방송에 국한되어 있었기에 대학에서도 ‘신문방송학과’에서 신문과 ...
[연합광고동아리 애드플래쉬...
인터넷, TV 등 다양한 경로를 통해 우리는 매일 수많은 광고를 보게 된다. 사람의 ...
인기기사
교육뉴스
앤써 기사 > 앤써힐링
혼자가 아닌 나 작성일 : 17.07.09(일)
written by Editor 전민서 표지작품 권아리 hit:1154

 

혼자가 아닌 나

 

Written by 전민서 표지작품 권아리
그림 권아리 作 <푸른 봄 60.6x72.7cm 장지에 채색 2015>


 

오늘 아침에는 오랜만에 하늘을 올려다보았습니다.
한동안 미세먼지로 흐리기만 했던 하늘이
이토록 눈부시게 푸른 것은 오랜만이었거든요.


서로 바빠 자주 연락하지 못했던 친구는
“오늘 하늘 봤니”라며 사진을 찍어 보내왔습니다.
각자 요즘 뭘 하고 사는지는 잘 모르고 지냈지만
같은 하늘을 보며 같은 생각을 하고 있었나보네요.


오늘의 이 푸른 하늘도 당장 내일이면
다시 빛을 감출지도 모르겠습니다.
한동안은 구름이 몰려와 굵은 비를 쏟아 낼지도.


그래도 우리는 또 푸른 하늘을 기다리며
하루에 한 번씩은 하늘을 보기로 해요.
홀로 버티고 선 모습이 어쩐지 외로워 보이지만,
꼿꼿이 하늘을 바라보고 있는 여인처럼.


누군가는 나와 같은 하늘을 바라보고 있을 테고,
회오리가 치다가도 언제 그랬냐는 듯
하늘은 푸른 얼굴로 우리를 설레게 할 테니까요.


맑은 날, 폭풍의 날도
모두 지나간다.

- 황석영


목록
샘플신청 자세히보기
목록보기
회사소개 제휴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사이트맵 해오름 앤써샵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