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해 주세요
앤써구독신청
 
G500신청
 
G500 프리미엄신청
 
휴지통신청
무료신청
앤써 지정배포처
커뮤니티
앤써 최신기사
청춘의 거리 샤로수길
거리마다 똑같은 가게, 비슷한 카페. 색다른 장소가 없을까 생각했다. 프랜차이즈 업체...
평등한 삶을 위한 위대한 ...
우리는 매일 각종 미디어와 사람들이 쏟아내는 정보 속에서 허우적거린다. 필요한 정보를...
달콤한 휴식
무더위가 대체 뭐라고. 덥고 습한 날씨 때문에 쉽게 짜증나고 우울해진다. 하루의 시...
인기기사
교육뉴스
커뮤니티 > 독자후기
앤써맘을 처음본 학부모입니다. 작성일 : 14.11.07(금)
글쓴이 최진희 hit:3220
앤써맘을 처음본 학부모입니다.

11살, 9살, 6살 세아이를 키우는 직장엄마입니다.

맘스쿨을 통해 앤써맘을 처음 본 후 저희 느낌은

그동안 제가 읽고 싶었던 전문적 내용의 잡지라서 매우 마음에 들었습니다.

특히 11월 앤써맘 내용 중 '슈퍼맘'권하는 사회, '나'를 향한 탐구가 선행되어야 라는 글은 정독하여 읽었습니다.

김보영 아나운서의 엄마들에게 '포기할 줄 아는 용기'를 권한다.

저에게 너무 와닿는 글귀였습니다.

너무 사소한 것 까지 완벽해지려고 하면 워킹맘으로 살아가는게 더 힘들어지며 설탕 좀 들어간 요구르트 먹여도 된다는 말..

어쩜 제가 아이들 셋을 키우며 직장 다니며 그래도 완벽히 하려 했던 제 모습에

김아나운서의 말에 공감하며 스스로 반성하고 고치게 되었습니다.

형광펜으로 표시까지 했네요.^^

우리나라의 유명한 아나운서의 육아방식이 까탈스럽지 않은 직장엄마들이 많이 공감되어진 글이라 놀랍기도 했고요

저처럼 직장다니는 엄마들의 아이들에 대한 미안함을

이해함으로써 제 자신을 돌아보고

육아의 방향이 잘 잡혀질꺼라 확신하며 편안을 느꼈습니다.

앞으로도 앤써맘으로 많은 도움을 받고 싶습니다.

감사합니다.

 

 


목록
샘플신청 자세히보기
목록보기
회사소개 제휴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사이트맵 해오름 앤써샵 블로그